> 여성·교육·문화
한국의 '고려청자요지' 세계유산 등재 추진한다해남·강진·부안 업무협약
강진 단독에서 3개군 합동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0  17:35:48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해남군·강진군·부안군이 고려청자요지의 세계유산 등재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맺었다.

해남군은 고려시대 주요 청자생산 지역인 강진군, 부안군과 함께 고려청자요지의 세계유산 등재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17일 강진군청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1994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록된 '강진도요지'가 25년간 답보상태에 있는 가운데 단독 추진으로는 등재가 어려워짐에 따라 지자체 협력을 통한 공동추진이라는 최근 세계유산 등재 추세에 맞춰 '한국의 고려청자요지'라는 명칭으로 3개 지자체로 확대해 추진하기로 하면서 성사됐다.

총 450여기로 추정되고 있는 우리나라 전체 고려청자요지 중 3개 지역은 전체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고려청자의 가장 대표적인 생산지로 대부분 국가사적 및 지방기념물 등 문화재로 지정돼 보호되고 있어 전문가들로부터 세계유산 공동추진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해남군에는 사적 제310호로 지정된 '해남 진산리 청자요지' 100여기와 전라남도 기념물 제220호로 지정된 '해남 화원면 청자요지' 80여기 등 총 180여기의 요지가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또한 지표조사 결과 조사된 미지정 요지까지 포함하면 총 200여기의 요지가 분포돼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해남 화원면 신덕리 일대를 중심으로 초기 청자요지가 확인돼 한반도 자기 발생 시기를 해결하는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해남군 제공>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