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사설
학교 살리기는 지역활성화의 요체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3  16:40:5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학교는 지역사회 중심이고 지역주민들의 정신적 터전이다. 그러나 면지역 학교들이 학생모집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지역 활성화에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학생 수가 줄어들면 학급 수 감축이나 복식수업이 현실로 다가오고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면 교육의 질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외지로 유학 보내거나 아예 교육을 이유로 이주를 하게 되면서 학생 수는 더욱 줄어드는 악순환에 처하게 된다.

면지역 학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첫째, 단 한명의 학생이라도 존재하는 한 면지역소재 학교를 유지하고 국가가 목표로 하는 교육 수준을 달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중앙정부-광역자치단체-기초자치단체가 일관되게 표명해야 한다.

교육패러다임이 바뀌는 전환기에 교육이 시대흐름을 뒤쫓아 가기보다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흐름을 선도해 나가는 노력을 한다면 난관을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를 열어갈 수 있다.

둘째, 면지역 학교를 살리기 위해서는 지역주민 참여와 의지가 필수적이다. 지역주민들이 지역을 살리고 활성화하기 위해서 학교가 갖는 의미와 기능을 충분히 이해해야 한다.

드물기는 하지만 주민들 참여와 행정지원을 통해 학교가 활성화 되는 지역들의 사례를 분석하고 시사점을 찾아내 지역에 적용하려는 노력이 절실하다.

최근 해남 남부권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송지면 소재 송지고등학교가 학생모집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학과개편에 나선 점은 바람직하다.

학과개편이라는 처방을 넘어 지역특성과 강점을 살려 민관협력을 통해 면지역학교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과 행정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