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새해 벽두에조세란(사회복지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7  09:38:03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어둠을 헤치고 
새해 벽두에 모여든 사람들 
영산강 바라보며 희망을 품으려
벅찬 가슴으로 두 손 모으는 침묵의 순간

하나 된 희망이 
새벽바람에 솟아올라잠을 비비고 나온 
초롱초롱한 어린아이
풋풋한 꿈을 꾸는 발그레한 학생
희망을 걸어보는 청년들
오직 이 땅의 파수꾼 우직한 농부님
새벽 별을 친구 삼는 노동자
그리고 하이칼라의 사람들
그 꿈 하늘 높이 날아올라 
이 땅의 어둠 걷어 가시라
초 고령시대를 달리는 대한의 땅에
젊은이여 용기 잃지 마시라

희망찬 새해 두 주먹 불끈 쥐고 
당당히 새 역사 만드시라 주고받는 덕담 속에 
각양각색의 희망이 새롭게 싹트리라.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