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기고
농민의 해남사랑 상품권 누가 누구를 위함인가?전소한(전 삼산초 교감)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6  16:33:52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전국에서 최초로 우리군이 농민수당을 지급한다고 하여 세간에 떠들썩하게 칭찬과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농도인 전남도에서는 2020년 부터는 각시군마다 실행한다고 하니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농민수당(해남사랑 상품권)을 물품 구매시 사용할수 있는 곳이 있고 사용 할수 없는 곳 이있어 문제라고 생각된다.

문제의 초점은 해남사랑 상품권으로는 개인 업체는 상품권 이용을 허용하고 농축협의 마트는 일체 이용을 금지시켜 놨으니 이것이 잘못된 점이라 것이다. 이뿐아니다. 마땅히 농민이면 해남사랑 상품권으로 주유, 사료, 농약, 비료,농자재 등을 구입해야 할터인데 이것조차 구입을 못하게 막아 놓았으니 이런 불평등의 원칙이 어디 있을까? 군관계자들이 말하는 것은 "어느곳이나 상품권을 이용하게 하면 농축협의 마트로 상품권이 몰리는 현상이 올것같다"라는 주장인데 누구나 소비자는 선택의 자유가 보장 되어야 하지않는가? 이것은 자유시장경제 질서에도 맞지 않아 정당한 상거래가 아니라고 본다.

만약 농축협 마트가 도시의 대형 마트같은 업체라면 소상권이 무너진다고 해서 주민들이 궐기를 하고 입점을 반대하는 일은 종종 보도를 통해 알고있다. 함께 사는 작은 공동체 사회에서 개인의 사업체인 마트, 주유소, 사료상, 농약상, 전자상, 병원, 매일시장, 5일시장, 식당등은 경영의 성패와 관계없이 이용하게 해주고 향토기업인 읍면 농축협마트는 해남사랑 상품권 거래를 못하게 한다는 것은 묵과될수 없는 일이다.

농축협직원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피땀 흘리면서 허리띠를 졸라 메고 우리경제의 어려움에 부흥하여 봉급 동결을 십여년 이상 했다고 한다, 군내 전체 농축협 임직원들도 또한 조합원들도 농축협인 이기전에 해남군민이다, 이런 조합원들에게 조합원 자신들이 돌보아 성장해 나가야 할 조합을 해남군 당국은 소상공인을 위한다는 미명아래 조합원 또는 군민의 선택을 강제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농축조합원들이 군의 방침에 얼마나 찬성할 사람이 있겠는가?

모든 소비자가 어떤곳을 이용하든지 그 선택은 그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군은 이런 문제를 근본적으로 생각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방법은 많이 있을 것이다. 첫째, 농민수당을 현금으로 지급 하든지 둘째, 상품권을 자유롭게 이용하게 한다든지 하는 일이다, 농민조합원도 마트의 주인이다, 상품권으로 발행해서 누가 누구를 위해 사용하게 하는 것인지 이해하기가 어렵다, 시행 첫해를 맞이하다 보니 우리군 에서도 시행착오도 있었을 것이며 어려운 점도 있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군당국에 바란다, 향토기업의 성장이 군의 성장발달이 아니겠는가? 두 마리의 토끼를 한꺼번에 잡으려 하는 것 보다는 모든 군민을 위해 영정시대의 탕평책과 같은 군정을 펴나가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