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군민 자산인 나무… 몰래 빼돌려지고 있다법곡리 조림 정리사업 현장
사업 실효성·경제성 논란도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3  17:28:1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정식 납품되지 않고 축사로 옮겨졌던 나무 일부가 외부로 반출되는 현장을 취재진이 막아서고 있다.

산불이 났던 지역 인근에 나무를 모두 베고 새로 나무를 심는 조림예정지 정리사업을 놓고 실효성과 경제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벌채된 나무가 빼돌려지고 있는 정황까지 포착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곳은 계곡면 법곡리 군 소유 산으로 해남군은 이 곳에서 지난 4월 산불이 난 뒤 후속 대책으로 산불피해지와 인근 지역까지 모두 13ha에 걸쳐 소나무와 참나무 등 수만그루를 벌목해 북평 임업용 창고로 운송하고 내년에 편백나무를 다시 심는 조림예정지 정리사업에 나서고 있다.

해남군산림조합에 수의계약을 준 뒤 조합에서 포크레인 기사와 덤프트럭을 동원해 지난달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40일 동안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 벌채된 나무들은 저소득층에 사랑의 땔감으로 제공되거나 톱밥, 우드칩 같은 바이오매스로 가공해 공공 목적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제보자의 제보와 취재진의 현장 확인 등을 통해 여기서 벌채된 나무 가운데 상당 분량(15톤 트럭 3대분)이 북평 임업용 창고로 운송되지 않고 지난 1일 이 사업에 투입된 포크레인 기사의 축사 부근 공터로 옮겨졌으며 지난 4일에는 나무 일부가 축사에서 외부로 반출되는 현장까지 포착됐다.

해당 축사에서 1톤 트럭에 나무를 가득 싣고 나오다 적발된 운전자는 "인근 마을에 살고 있고 축사 주인과 아는 사이인데 나무를 가져가라고 해서 화목용 장작으로 쓰기 위해 가져가는 중이었고 군 소유 산에서 나온 것인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문제의 축사 주인은 처음에는 조합직원이 화원 산책로에 쓴다고 해서 나무를 주는 등 2건이 유출됐다고 했다가 다시 인근 마을 지인 외에는 없다고 말을 바꿨다.

또 "토요일 작업이 늦게 끝나 해남읍에 살고 있는 덤프 기사들에게 퇴근하는 길에 해남읍 주기장에 나무를 실은 차를 나둔 뒤 일요일 오전에 다시 북평 창고에 납품하라고 했는데 나무 무게를 다는 계근대가 있는 주유소가 문을 늦게 열어 납품을 못하고 계속 기다릴 수 없어 자신의 축사에 임시로 퍼놓고 가라고 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군 소유 자산인 나무가 제대로 납품되지 않고 4일동안 방치됐고 일부는 몰래 빼돌려졌는데도 산림조합이나 해남군은 전혀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림조합 관계자는 "당사자들이 아닌 작업반장을 통해 남품이 제대로 안된 것을 알고 있었지만 큰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비용절감 차원에서 바로 조치하지 않은 것이며 외부 반출은 전혀 몰랐고 사실 확인 후 3대 분량 20톤을 지난 4일 북평 창고로 반납 처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납품과정이나 임시 보관을 인부들이 직접 산림조합이나 군에 보고없이 마음대로 했고 외부 반출이 얼마나 있었는지 정확한 확인이 안되는데다 덤프 기사들이 토요일 늦게라도 납품했으면 될 일을 퇴근 시간이 됐다고 납품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일요일에 다시 근무를 했다는 것이어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대목이다.

이와 더불어 조림예정지 정리사업을 놓고 또 다른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법곡리 산의 경우 불이 나지 않은 곳까지 벌목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0.5~1ha에 달하는 돌밭 지역은 기존에 나무를 심은 것이 아니라 동물들에 의해 씨앗이 옮겨져 자생했고 다시 조림이 힘든 상황인데 이 나무들까지 베어 버리고 조림사업을 한다는 자체가 앞뒤가 맞지 않는 상황이다.

또 공공목적도 좋지만 여기서 나온 참나무의 경우 싼 가격에 표고버섯 자목으로 판매하면 경제성이나 사업 수익성에서 활용가치가 높고 일부에서 이 같은 제안까지 했지만 해남군은 사업 전에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고 자목생산용은 애초 사업목적에 맞지 않으며 나무 질이 떨어지고 오히려 비용이 더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의견수렴은 나무 활용방안이 아닌 조림예정지 주변에 산사태 우려가 있는지에 대한 의견수렴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수만 그루의 나무를 계곡에서 북평 창고까지 나르는 운반비용만으로도 현장에서 표고버섯 자목으로 판매하는 게 비용이 덜 들고 나무 질 또한 자목으로 쓰기에 충분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밖에 이번에 인부들에 의한 외부반출을 통해 그동안 조림예정지 사업 과정에서 나무들이 빼돌려지고 있다는 세간의 소문이 실제 확인된 셈이어서 특히 땔감으로 제공되는 나무의 경우 누구에게 어느 정도 양이 제공된 것인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오영택 정의당 해남지역위원장은 "군민의 자산인 나무를 더 실효성 있고 군민 전체에 이익이 되는 사업에 활용이 가능한데도 무조건 어렵다고 하며 예전 관행을 유지하려는 것은 탁상행정의 전형이며 특히 외부로 반출까지 확인된만큼 제대로 공공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는지 사용처를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