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이팝나무 꽃이환채(시인)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4  13:09:32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주저리 주저리
휘영청 신록의 가지마다
뭉실뭉실 순백(純白)의 꽃
무언의 메세지를 보내는
내 님의 손길인가.

그리움의 빈자리에
탐스럽게 피어 올라
가슴이 하얗게 부서지도록
애타는 그리움 덩어리들                                       
외로움을 면하려 상을 차렸네.

가녀린 가지마다
눈처럼 하얗게 하얗게 쌓여
사랑의 추억 예쁘게 피워
주렁주렁 메달린 꽃
사뿐이 얹어놓은 내 소망이려나.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