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목련꽃 그늘 아래서이환채(시인)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5  10:17:5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눈부시게 쏟아져 내리는
햇살을 머금고
한들거리며 옷걸음 나풀거리는
목련꽃 그늘 아래 서면
꿈길에서나 마주칠 님의 향기
바람결에 실려 오는가.

하얀 볼을 스치는 봄의 훈풍은
님의 서릿한 가슴에서 풍겨오는
사랑의 백야(白夜)
동이 틀 때부터 온 육신 비틀어가며
봄 햇살 연정을 안고 온다는
기약도 없는 님을 기다리는가.

아! 목련꽃 그늘 아래서
가슴이 뛰는 것은 님에 대한 열정
싸늘한 냉가슴 앓이로
연분홍 사연이 담긴 추억들만
부치지 못하고 받을 이 없는
갈곳 없는 연서이련가!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