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신년특집
신년축시 '고향 생각'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8  12:13: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내 고향 해남 어느 빈 집 지나가다가
아직 쌀쌀한 가지 끝
매화 서너 점 먼저 볼가져 나와
뒷짐 지고 어이없이 보는디

찬 손끝으로 단추 달아주셨구나
어머니, 어머니
당신 어금니로 실 끊어주시는 듯

하늘 어디선가 그 훈김,
이 나이에 훅 끼쳐오는가 싶더니만

이리 온나, 하시며
끊긴 실, 다시 감아 훔친 매듭들
아직도 그리움 같은 게 있능가, 움들이
가지가지에 막 틀락말락 허는디

따스해라, 당신 입내 간지러운 꽃 몇 점으로
이승의 섶 여며주신
이 공기-옷 말예요.

황 지 우(시인)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