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금목서정성기(계곡면 향우)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30  11:46: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금목서 1

시각보다
후각이 먼저 아는 꽃
짙은 향기 따라
눈길 옮겨야 비로소 보이는 꽃

볼품없는 색깔의 작은 꽃으로 피어나
사랑받지 못한 아픔을
향기로 승화시킨 꽃

장미보다 아름다운 꽃 그 빛을 잃어
어둠에 묻히는 밤
침묵이 깊을수록 향기짙어져
지쳐있는 심신 편안한 잠을 주는 꽃

 

금목서 2

성진리 동서 집에 가면
아내 닮은 처형 버선발로 반긴다.

금목 피어나는 가을
성진리 동서 집에가면
금목서 짙은 향내
처형보다 먼저
닫혀진 사립문 넘어와 반긴다.

처형
하늘나라로 떠나신 금년 가을엔
그 짙었던 금목서 향내
담을 넘지 못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