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향기가 나는 사람전용제(원불교 해남교당 교무)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1  19:26:5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어느덧 11월입니다. 아름다운 꽃이 피어 있거나 탐스러운 과일이 달린 나무 밑에는 어김없이 길이 나 있습니다.

사람들이 저절로 모여들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람도 그와 같이 아름답고 향기 나는 사람을 따르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세상 이치 같습니다.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상대를 위해 아량을 베풀고 너그러운 사람에게는 멀리 있어도 은은한 향기가 납니다. 모두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어 합니다.

스치듯 찾아와서 떠나지 않고 늘 든든하게 곁을 지켜주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소란 피우며 요란하게 다가 왔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훌쩍 떠나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애써 두드러지는 존재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오래 보아도 물리지 않고 늘 친근하고 스스럼 없는 사람 그런 사람이 바로 나였으면 좋겠습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