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2. 해남의 물감자 그리고 다래나무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9  21:32: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 다래나무꽃.

해남사람들은 '물감자'라 한다. 해남 표준어로 고구마를 '감지', 감자를 '북감자'라 부른다. 물감자의 어원은 도대체 뭘까?

첫째는 아주 달고 물렁한 고구마가 생산되어 물감지(물고구마)라 불렀을 수 있다. 둘째는 북쪽 추운지방에서 잘 자라는 감자를 따뜻한 해남에 심으면 포글포글한 맛이 없어지고 물렁해져 물감자라 했다고 추측된다.

나는 물감지, 즉 '물고구마'가 맞는다고 본다. 해남 사람들은 경상도 사투리 비슷한 말투와 선한 눈빛, 여린 가슴…. 여러 가지로 물감자라 불릴만하다. 물론 나쁜 놈들도 있다.

해남이 양다래로 유명했음을 아는가? 고등학교 다닐 때 쯤 양다래 작목반이 만들어지고 엄청난 양다래를 밭에 심었다. 유통법인도 생겨나고 꿈에 부풀었던 작은집 형은 결국 양다래를 다 베어내고 제주로 건너가 얼마 후 돌아가셨다. 자세한 속내는 잘 모른다. 양다래는 그런 복잡 미묘한 감정으로 내게 남아있다.

다래나무는 우리 동네 뒷산 비네바꾸에는 자생하지 않고 달마산에 가야 만날 수 있었다. 실제로 다래열매를 먹어 본 경험은 대학 때 환경영향평가 식물분류를 2년 동안 하면서 경기도 어디쯤 산에서이다. 인기 있는 열매라 익기도 전에 모두 따가 보기 힘든 열매를 깊은 산에서 만났다. 잘 익은 열매를 교수님 몰래 실컷 먹고 일했다. 다래나무과의 다래나무(Actinidia Arguta)는 낙엽활엽덩굴성 식물로 우리나라 전역의 야생에서 잘 자란다. 암수딴그루로 꽃은 5월에 잎 달린 자리에 연한 갈색빛이 도는 흰색으로 핀다. 열매는 10월경에 노란 갈색으로 달린다.

키위 또는 양다래라 불리는 참다래(Actinidia Decliciosa)는 연평균기온이 15℃ 정도인 남해안이나 제주가 재배적지이다. 5월에 꽃이 피고 10월 하순~11월 중순에 열매를 수확한다. 다래보다 훨씬 크고 열매에 갈색털이 많다.

작은집 형이 돌아가시기 전 덕장을 만들어 양다래를 정성껏 올려 첫 수확된 다래 몇 개를 따주시면서 미래의 희망을 이야기했다. 그리고 4~5년 후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살어리 살어리랏다. 청산에 살어리랏다. 머루랑 다래랑 먹고 청산에 살어리랏다. 얄리 얄리 얄랑성 얄라리 얄라~"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