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풍경조세란(사회복지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9  10:39:5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가을바람이 소나무가지에
곤히 잠들고
달빛 타고 사르르 별들 내려와
소곤대는, 소쩍새 울음에
구절초가 환하다

뒷산 알밤 떨어지는 소리
깜짝 놀란 청솔모
잣나무 가지를 오르락내리락
솔바람, 다람쥐가
이웃이 되어

가을밤, 활활 장작불에 알밤이 톡톡
찻잔에 가득 고인 달빛
가로등은
적막한  동네를 지키는 파수꾼

간밤에 나눈 웃음들이
풀잎에 데롱데롱 햇살에 영롱한
동화 속 풍경 같은
숲속에 자리한
증동리 258길 꼭대기 집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