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수·축산
수산물위판장 한달간 2억8300만원 위판낙지 외 수산물 거래 한창
육형주 기자  |  six@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5  15:08:3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 수산물위판장에서 중매인들을 대상으로 낙지경매가 진행되고 있다.

해남군수협(조합장 김성주) 수산물위판장이 위판을 시작하고 한 달간 낙지를 비롯해 돌게, 갑오징어, 주꾸미 등의 경매로 약 2억8300만원의 위판액을 올렸다.

수협은 북평면 남창리에 국비 4억원, 군비 3억원, 자부담 3억원 등 총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대지 917㎡, 건물 533㎡ 면적에 2층 규모로 수산물위판장을 준공해 운영을 시작했다. 수산물위판장에는 중매인 9명이 등록돼 지난달 5일부터 지난 7일까지 약 한달간 70톤의 수산물을 경매했다.

가장 많이 취급된 수산물은 낙지로 6만2430마리, 62톤, 약 2억5900만원에 거래됐다. 다리가 잘리거나 상품성이 떨어지는 낙지도 7454마리, 7톤, 약 2000만원에 거래됐다.

낙지를 주로 위판하고 있지만 이외에도 갑오징어, 돌개, 주꾸미, 문어 등 각종 해산물도 경매되고 있다. 낙지의 경우 크기와 상태에 따라 가격이 다르지만 상품의 경우 한 마리에 만원이 넘게 거래되고 있다. 지난 8일 경매에서는 한 마리당 최고 1만800원에 거래됐다.

임경선(화산물 안호리) 씨는 "수산물 조황이 좋지 않아 낙지가 많이 잡히지 않지만 해남에 수산물위판장을 통해 낙지를 판매할 수 있어 좋은 점이 많다"며 "그동안 상인들이 정한 가격에 거래할 수밖에 없었는데 수산물위판장에서 정당한 경매절차를 거쳐 판매할 수 있어 그 전보다 좋은 가격에 판매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수협은 앞으로 취급 수산물의 종류와 위판장소를 늘려나가고 음식점 등의 부대시설을 확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또 중매인의 수를 늘려 수산물이 좋은 가격에 위판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수산물위판장은 매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에 경매가 진핼될 계획으로 현재는 물량이 많지 않아 주로 오후 2시에 경매가 이뤄지고 있다.

육형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