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활기찬 백세시대 보내는 강기호·임광자 씨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사업
1-3세대 강사 주 2회 활동
박수은 기자  |  pse@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9  18:51: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강기호<위쪽>·임광자 어르신이 해남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 1-3세대 강사파견에 참여하며 활기찬 노후를 보내고 있다.
   
 

85세 강기호 어르신과 80세 임광자 어르신은 매주 2회 어린이집과 유치원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해남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사업 1-3세대 강사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호기심 가득한 아이들의 눈망울을 바라보며 전래동화 구절을 이야기하는 어르신들의 모습에 활기가 넘친다.

백세시대를 맞아 해남군은 어르신들의 당당한 노후 생활을 위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2017년 노인일자리는 1-3세대 강사파견을 비롯해 문화재 해설사업, 시설관리 봉사, 노-노케어 돌봄서비스 등 22개 사업에 9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강기호 어르신은 5년 전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다양한 사업 중에서도 1-3세대 강사 파견을 신청했는데, 평소 그림에 관심이 많아 아이들에게 구연동화와 그림을 보여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서였다.

수묵화 등 다양한 작품을 그려왔던 강 어르신은 아이들을 위해 이야기책의 한 장면을 그림으로 그린다. 화선지에 연필로 밑그림을 그리고 먹을 갈아 스케치를 한다. 포스터물감으로 알록달록 색을 입히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화 그림이 완성된다. 5년 동안 아이들에게 동화를 들려줄 때 함께한 그림들이 한가득 쌓였다.

강 어르신은 "동화를 들려주는 아이들이 거의 증손자뻘 되는 나이다. 집이나 노인복지관에만 있으면 비슷한 연령대만 만나게 되는데 이 곳에서 아이들과 이야기를 주고받을 수 있어 즐겁다"며 "아이들도 동화 내용을 바탕으로 새로운 상상을 키워가는 좋은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임광자 어르신은 지난 2006년부터 10년 가량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베테랑이다. 책을 좋아해 친구들이나 가족 모임 때에도 책 이야기를 해왔는데 아이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어 고맙고 귀한 시간이라고 한다.

책을 그대로 읽으면 아이들이 흥미를 갖지 않기 때문에 집에서 미리 내용을 외우고 연습한다. 실감나게 들려주기 위해 책을 읽고, 또 읽으며 자신만의 이야기로 다시 풀어낸다.

특히 전래동화에 나오는 단어들은 요즘 아이들에게 생소한 경우가 많아 옛 문화를 배우고 세대간 소통하는 기회도 되고 있다.

임 어르신은 "이야기를 들려주다보면 칫간이나 변소 등 아이들이 평소 접하지 않는 단어들도 나온다. 아이들은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왜 나오는지 신기해하는 데 그 때에는 전래동화와 더불어 내가 겪어온 옛 이야기들을 곁들여 설명해준다"며 "이야기를 듣는 아이들이 관심을 보이고 대답이나 질문을 할 때가 가장 행복하다. 건강이 되는 한 계속 노인일자리 활동을 하고 싶다"고 답변했다.

박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수정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턴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