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진뉴스] 구절초 향기
지난 13일 읍 연동리 구절초 체험장 꽃밭에서 꽃차마시기, 꽃비누만들기 등 체험행사가 열렸다.
윤영식 기자   2007-10-19
[만평] 해남만평-831호
2007. 10. 19
해남신문   2007-10-19
[사진뉴스] 수확의 기쁨
올해는 벼생산량이 줄어 들었지만 수확하는 기쁨은 여전하다. 현산 조산리 황종남씨 논에서 마을주민들이 함께 새참을 먹고 있다.
해남신문   2007-10-12
[사진뉴스] 행복
햇살이 너무 좋아그녀는 잔에 가을햇살을 채웠다. 머금은 하양 얼굴에 분홍 물이 들어가고 짧은 순간 행복을 만끽할 때왕벚나무 한그루, 푸른하늘, 하양구름이 곁에 있었다.일상이 비상이 되던 찰나, 그녀가 말을 걸어왔다.금방 행복이 지나가던데, 혹시 봤니?
윤영식 기자   2007-10-12
[만평] 해남만평-830호
2007.10.12
해남신문   2007-10-12
[사진뉴스] 할아버지 할머니 건강하세요
노인의 날을 맞아 읍내 천진어린이 집(원장 박경희) 원생들이 노인복지회관을 찾아 귀여운 공연을 펼쳤다.
윤영식 기자   2007-10-05
[사진뉴스] 팔각정 소나무 누가 베었을까
무슨 이유 때문에 멀쩡한 소나무들이 베어졌을까.팔각정 등산로 주위 곳곳에 소나무 15그루 정도가 베어진채 흩어져 있다. 등산객들에게 그늘 역할을 해준 이 소나무가 왜 베어졌고 누가 베어는 지 해남군도 산 주인도 모른다고 한다. 귀신이 곡할 일이다.
노영수 기자   2007-10-05
[사진뉴스] 차위로 무너져 내린 버스정류장
지난달 25일 깜빡 졸음운전을 한 이모씨가 연동버스정류장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버스정류장이 승용차 위로 무너져 내려 차량이 샌드위치가 됐다. 운전자는 괞찮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다행이 큰 부상없이 구조됐다.
박성기 기자   2007-10-05
[만평] 해남만평-829호
2007.10.05
해남신문   2007-10-05
[사진뉴스] 모처럼 웃었다
배추값이 상승하면서 김수재(화원 후산 76)씨 얼굴에 모처럼 웃음이 피어났다.
윤영식 기자   2007-10-05
[만평] 해남만평-828호
2007. 09. 21
해남신문   2007-09-21
[사진뉴스] 삽질하던 조카들
지난 여름 광주에서 친척들이 놀러와 사구미 해수욕장을 찾았다.마냥 즐거워하며 모래구덩이를 파던 조카들, 처음해보는 삽질에 그래도 힘들었나 봅니다. 사구미 해수욕장에서 개매기 체험도 하고 너무나 즐거운 여름 휴가 였습니다.
해남신문   2007-09-21
[사진뉴스] 울엄니
화산면 방축리 오오님 할머니가 추석 날 내려올 서울 딸과 광주 아들에게 줄 참기름을 짜고 있다. "아그들아 이 엄니는 노래 부를 때가 제일 좋아야. 아침 일쩍 노인복지관에 와서 노래 부르고 점심때도, 쉬는 시간에도 친구들이랑 노래 부르며 재미있게 산
해남신문   2007-09-21
[만평] 해남만평-827호
2007.09.14
해남신문   2007-09-17
[사진뉴스] 벼가 무사할까
연일 쏟아진 비로 수확을 앞둔 벼가 쓰러지거나, 병해충이 심해 농민들의 걱정이 늘어가고 있다.
윤영식 기자   2007-09-07
[만평] 해남만평-826호
2007.09.07
해남신문   2007-09-07
[사진뉴스] 잡초로 뒤덮인 고산유적지
올 피서철에 해남을 찾았던 관광객들의 눈에 어떻게 비췄을까. 고산 윤선도 유적지 진입로 인도와 유적지 내 연못이 풀로 쌓여있다. 관광해남이 무색할 따름이다.
노영수 기자   2007-08-31
[사진뉴스] 탐스런 늙은 호박이 풍년
송지면 산정, 어란, 송호리 일대가 누렇게 익어가는 늙은 호박의 단내로 넘실댄다. 산비탈, 도로가, 바닷가 주변 밭 여기저기에 늙은 호박이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부터 송지면 일원이 늙은 호박 전국최대 재배지로 부상하고 있다.
박성기 기자   2007-08-31
[만평] 해남만평-825호
2007.08.31
해남신문   2007-08-31
[사진뉴스] 부끄럽지 않으세요
해남읍이 쓰레기로 몸살이다. 쓰레기 불법투기 금지 경고판이 부착돼 있는데도 버젓이 쓰레기를 버리는 군민들이 있다. 읍 유신교 인도에 버려진 쓰레기 때문에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이 이만저만 아니다.
노영수 기자   2007-08-24
 61 | 62 | 63 | 64 | 65 | 6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