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9. 항상 나를 설레게 하는 동백나무
동백나무 학명은 Camellia japonica이다. 최근 까멜리아정원이라는 말을 많이 듣게된다. 까멜리아는 동백의 학명이면서 영어 이름이다.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길을 잃은 여인)의 원작은 뒤마의 동백꽃부인이다. 동백꽃부인을 일본어로 번역한
해남신문   2019-05-17
[지역사랑상품권이 우리 동네를 바꾼다] 3. '지역사랑상품권' 주민이 사용하고 싶도록 해야
|싣는 순서|① 고향사랑상품권 도입과 지역의 대응 방안② 도입 1년 만에 3000억 규모 군산사랑상품권③ 광양·보성사랑상품권 도입 10년… 실효는④ 지역의 돈 유출 막는다, 태안사랑상품권⑤ 무상복지수당 상품권으로… 모바일도 도
노영수 기자   2019-05-13
[살고 싶은 지역 '공동체'로 가꾼다] 1. 자발적·주도적 참여 '공동체'로 농촌마을 살리자
지역의 특성을 살리고 시민사회로 성장하기 위한 공동체 회복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역 내 공동체를 이루는 가장 기본 단위인 '마을'에 집중해야 한다는 사회적 인식이 커져가고 있다. 정부나 지자체에서 마을만들기, 마을공동체 등 다양한 사업
박수은 기자   2019-05-13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분단의 선을 넘어 통일의 싹을 틔우자
남과 북의 정상이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만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이한 지난달 27일, 국민들의 통일 염원을 담은 통일트랙터가 전국에서 모여 통일대교로 향했다.통일트랙터 품앗이 해남군운동본부는 지난해 10월 기획단
육형주 기자   2019-05-07
[지역사랑상품권이 우리 동네를 바꾼다] 2. 군산사랑상품권 성공요인… 가맹점 확대와 공동체 의식
|싣는 순서|① 고향사랑상품권 도입과 지역의 대응 방안② 도입 1년 만에 3000억 규모 군산사랑상품권③ 광양·보성사랑상품권 도입 10년… 실효는④ 지역의 돈 유출 막는다, 태안사랑상품권⑤ 무상복지수당 상품권으로… 모바일도 도
노영수 기자   2019-04-29
[지역사랑상품권이 우리 동네를 바꾼다] 1. '해남사랑상품권'으로 돈이 도는 해남사회
지역자본이 다른 지역으로 유출되지 않고 지역내에서만 돌 수 있도록 하고자 발행되는 '고향사랑상품권'의 안정적 정착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자 하는 자치단체가 증가하고 있다. 해남군도 지난 17일 해남사랑상품권 선포식을 갖고 본격
노영수 기자   2019-04-23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인터뷰]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인터뷰
"학교가 아이들 교육과 생활지도 전념할 수 있는 환경 마련하겠다"- 11일 합동개소식을 가진 학교지원센터의 기능과 역할은.= 학교지원센터는 교사들의 제반 행정업무를 과감하게 줄여줌으로써 교사들이 교육활동 중심의 학교업무를 정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리=이창섭 기자   2019-04-23
[제39회 장애인의날] 10cm의 턱 장애인들에게는 장벽, 문턱없는 해남 만들기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 속에 턱과 계단을 없애는 상가들도 많다. 그러나 여전히 상당수 식당과 편의점 등에서는 출입구에 턱과 계단이 설치돼 있고 10cm에 불과한 턱이지만 이는 장애인들이 넘을 수 없는 장벽이 되고 있다.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이창섭 기자   2019-04-23
['희망을 꿈꾸다' 고용복지센터와 함께하는 고용노동정책 이모저모] ① 일·가정 양립 지원하는 모성보호급여
해남군민들의 고용노동분야 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해남고용복지플러스센터와 함께 주요 정책에 대해 안내코자 한다.모성보호급여란 출산전후 휴가 급여, 육아휴직 급여,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 등 보성보호 육아지원사업과 관련된 비용을 지급하는 사
박수은 기자   2019-04-23
[세월호 5주기] <추모시> 당신이 있는 곳
조금은 서툴던 3월이 지나고어느덧 4월이 찾아왔어요.새로 만난 사람들과도모두와 막역하게 지내지는 못하지만다들 좋은 사람들인 것 같아요.아, 벚꽃이 예쁘게 폈던데,근데 저는 저 구석에 조그맣게 핀노란 개나리가 더 예쁜 것 같아요.당신이 있는 곳은 어떤가
해남신문   2019-04-22
[세월호 5주기] 세월호 5주기 추모, 학교·휴카페도 노란 물결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일선 학교와 청소년 휴카페에서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각 학교들은 세월호 5주기인 지난 16일 추모 묵념을 올린 것을 비롯해 전교생이 세월호와 관련한 동영상을 시청하고 리본달기 등을 실시했다.해남
이창섭 기자   2019-04-22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억해야 할 100년, 자랑스런 해남의 역사
지난 11일은 1919년 3·1운동이 일어난 후 중국 상하이에서 우리나라의 임시정부가 탄생한 지 10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날이었다.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는 것이기에 독립운동을 위해 목숨을 바치고 희생하신 분들을
이창섭 기자   2019-04-13
[함께하는 세상 '장애인은 우리 이웃'] 6. "바리스타가 꿈" 외치는 장애학생들의 희망
정신 장애와 신체 장애를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학령기를 벗어나면 갈 곳이 없다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한 가족처럼, 우리의 이웃처럼 따뜻하게 살피며 희망과 미래를 함께 열어가고 있는 사람들과 사업체·시설·기관 등도 많은 실정이다. 장
이창섭 기자   2019-03-26
[함께하는 세상 '장애인은 우리 이웃'] 5. '장애인도 달리고 싶고 배우고 싶다'
장애인 예체능 활동에 함께하는 사람들
정신 장애와 신체 장애를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학령기를 벗어나면 갈 곳이 없다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한 가족처럼, 우리의 이웃처럼 따뜻하게 살피며 희망과 미래를 함께 열어가고 있는 사람들과 사업체·시설·기관 등도 많은 실정이다. 장
이창섭 기자   2019-03-11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8. 사장개의 화석식물 은행나무
은행나무는 은행나무과(Gingkoaceae)에 하나뿐인 나무로 학명은 Ginkgo biloba이다. 학명을 풀이 하면 긴난이란 이름으로 불리는 잎(loba)의 끝이 두 갈래(bi)로 갈라지는 나무라는 뜻이다. 킹쿄(Gingko)는 린네가 은행의 일본어
해남신문   2019-03-08
[90대 생존자의 외침… 옥매광산 광부 수몰사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수몰사건을 기억하고 고민한다
일제강점기인 1945년 3월과 4월 제주도로 강제로 끌려가 군사시설인 동굴 등을 파는 일에 투입됐다가 해방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오던 중 선박화재로 118명이 바다에 집단 수몰된 옥매광산 광부 수몰사건. 사건이 발생한지 70년이 넘었지만 진실규명과 명
이창섭 기자   2019-03-05
[독립운동가 지강 양한묵 선생] 지강 양한묵 선생과 해남 속 친일잔재 논란
대한민국의 독립을 대대적으로 선언하고 남녀노소 구분없이 전국적으로 펼쳐진 비폭력 저항으로 평가되는 3·1운동 정신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졌다. 이 역사적 사건에 해남이 있었고 해남 출신 독립운동가 지강 양한묵 선생이 있었다. 그러나 양한묵
이창섭 기자   2019-03-05
[함께하는 세상 '장애인은 우리 이웃'] 4. '그룹홈'이라 쓰고 '가족'이라고 읽는다
장애인 홀로서기 예행연습 공간, 선재의 집
정신 장애와 신체 장애를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학령기를 벗어나면 갈 곳이 없다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한 가족처럼, 우리의 이웃처럼 따뜻하게 살피며 희망과 미래를 함께 열어가고 있는 사람들과 사업체·시설·기관 등도 많은 실정이다. 장
이창섭 기자   2019-02-25
[함께하는 세상 '장애인은 우리 이웃'] 3. "저에게는 딸이 세명이나 있네요"
정신 장애와 신체 장애를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학령기를 벗어나면 갈 곳이 없다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한 가족처럼, 우리의 이웃처럼 따뜻하게 살피며 희망과 미래를 함께 열어가고 있는 사람들과 사업체, 시설, 기관 등도 많은 실정이다.
이창섭 기자   2019-02-19
[함께하는 세상 '장애인은 우리 이웃'] 2. 다람쥐 쳇바퀴 일상이 무료하다지만…
장애인 가족들에게는 그것마저도 '행복'
정신 장애와 신체 장애를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학령기를 벗어나면 갈 곳이 없다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한 가족처럼, 우리의 이웃처럼 따뜻하게 살피며 희망과 미래를 함께 열어가고 있는 사람들과 사업체, 시설, 기관 등도 많은 실정이다.
이창섭 기자   2019-02-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