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종합] 아이들 한자지도에 푹 빠져
이제 그녀에게 있어 한문은 수식어처럼 따라다닌다. 한문을 독학한 40대 여성, 지역의 꿈나무들에게 열정적으로 한문을 가르치는 한문선생, 나이드신 남성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던 한문지도를 40대 여성인 그녀가 들고 나선 것이다. 해남문화예술회관 문화의 집
박영자기자   2004-02-09
[종합] 폐 현수막도 요긴하게 쓰인다
하루에도 엄청나게 버려지는 폐 현수막, 현수막이 중요한 홍보수단으로 이용되면서 그에 따른 폐 현수막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 이렇게 버려지는 폐 현수막을 모아 병과 프라스틱 등 재활용품을 담는 포대로 만들어 사용하고 있는 주공1차 아파트 오정수(47)
황영선기자   2004-02-09
[종합] 신장기증 나눔의 삶 실천한 최명숙씨
“누군가의 새로운 삶에 내 것을 나눌 수 있다는 것에 고맙게 생각합니다” 5남매를 홀로 키우며, 일생을 사랑과 봉사만으로 살아온 최명숙(남외리 44)씨, 그는 얼마 전 자신의 신장으로 꺼져가는 생명을 살렸다. 최씨는 8년 동안 투병생활을 하고 있던 만
   2004-02-09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4-02-06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4-01-30
[종합] 234
문화
   2004-01-26
[종합] 문화
문화면
   2004-01-26
[종합] 111
   2004-01-13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2-26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2-19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2-12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2-05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1-28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1-21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1-14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1-07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0-31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0-24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0-23
[종합] 해남만평
장승태   2003-10-10
 151 | 152 | 153 | 154 | 155 | 156 | 157 | 15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