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해남이야기] 12. 역사적으로 중요 위치였던 해남… 고분·성벽으로 확인
해남은 예로부터 중요한 역사적 요충지를 담당했던 지역이다.북평면은 제주로 향하는 해상교통의 한 축을 담당했던 곳이다. 북평면 남창리에서 완도로 이어지는 동쪽 해안은 달량진성의 흔적을 만날 수 있다. 축조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성종대에 왜구의 침
박수은 기자   2017-12-19
[해남 농수산업 1조원 시대 수산업이 이끈다] 6. 관광객 만족도 높으면 또 온다… 어촌체험으로 마을 활기
| 싣는순서 |1. 높아지는 바다·수산물 가치, 더 높아지는 양식산업2. 타지산으로 위장, 해남 수산물 재평가 받아야3. 물김 위판액 천억원 시대… 품질 향상에 중점 둬야4. 고부가가치 미래성장 사업 떠오르는 '해삼' 양식5
노영수 기자   2017-12-12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해남이야기] 11. 천녀가 아로새긴 북미륵암 좌상… 두륜산에 번지는 인자한 미소
대흥사를 둥글게 안고 있는 두륜산의 가련봉 방향으로 제법 험한 산세를 오르다 보면 숨이 턱 끝까지 차올랐을 쯤 돌계단 위에 자리잡은 전각을 만난다. 이 전각의 이름은 용화전. 천녀가 아로새겼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을 담고 있는 곳이다
박수은 기자   2017-12-05
[정지승의 사진이야기] 4. 장터 사람들
한국을 대표하는 보도사진가 최민식. 부산이 고향인 그는 55년 동안 사진작가로 활동하면서 서민들의 고단한 삶의 모습을 진실하게 담아내는 리얼리즘작가라는 평가를 받는다.밀레의 작품에서 깊은 감명을 받아 미술공부를 하던 그가 중고 카메라 하나를 얻어 사진
해남신문   2017-12-05
[인구 늘리기-정주여건 개선 해남 미래 달렸다] 6. 식품특화단지 활성화로 지역과 상생 발전 유도
| 싣는순서 |1. 합계출산율 1위의 이면, 인구유출로 인구감소 심각2. 문화시설 부족 해결한 작은영화관 지역경제 활성화3. 5명중 1명은 귀농인, 고창의 인구유입 비결은?4. 매년 1000명의 인구 유입 9년 동안 인구 증가5. 순천, 떠나는 청년들
육형주 기자   2017-11-28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13. 감나무의 감똑이 떨어지는 나른한 오후
감나무는 감나무과에 속하는 낙엽성 교목으로 고향을 떠올릴 때 항상 붙어 다니는 친근한 나무중의 하나이다. 학명은 Diospyros kaki인데 주피터신(Dios)과 곡물(Pyros)의 합성어로 신이 먹는 과일이라고 해석한다. kaki는 일본어로 감이라
해남신문   2017-11-21
[해남 농수산업 1조원 시대 수산업이 이끈다] 5. 해삼양식 고부가 각광, 가공산업 더 높은 부가가치 창출
| 싣는순서 |1. 높아지는 바다·수산물 가치, 더 높아지는 양식산업2. 타지산으로 위장, 해남 수산물 재평가 받아야3. 물김 위판액 천억원 시대… 품질 향상에 중점 둬야4. 고부가가치 미래성장 사업 떠오르는 '해삼' 양식5
노영수 기자   2017-11-21
[인구 늘리기-정주여건 개선 해남 미래 달렸다] 5. 순천, 떠나는 청년들 붙잡아 인구감소 막아
| 싣는순서 |1. 합계출산율 1위의 이면, 인구유출로 인구감소 심각2. 문화시설 부족 해결한 작은영화관 지역경제 활성화3. 5명중 1명은 귀농인, 고창의 인구유입 비결은?4. 매년 1000명의 인구 유입 9년 동안 인구 증가5. 순천, 떠나는 청년들
육형주 기자   2017-11-13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해남이야기] 10. 해남땅에 서린 문학 정신… 문학기행 떠나볼까요
해남군은 국문학의 비조로 일컬어지는 고산 윤선도부터 민족시인 김남주 시인 등 조선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문인들을 배출해온 문학 정신이 서린 지역이다.조선시대 시가문학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고산 윤선도는 해남윤씨로, 종가는 해남읍 연동리에 위치
박수은 기자   2017-11-06
[정지승의 사진이야기] 3. 수성송을 사랑한 화가
"소나무는 한국인의 얼이다". 사진가 배병우가 한 말이다. 우리 조상들은 새 생명이 태어나면 소나무 가지를 꺾어 금줄에 매달아 놓았다. 또 소나무로 지은 집에 살면서 소나무를 땔감으로 사용했다. 그렇게 살다가 생을 마치는 날에는 소나무로 짠 관에 담겨
해남신문   2017-11-06
[희망우체통이 만드는 따뜻한 해남] 27. 익명 독지가의 아름다운 선행… 양말 3050켤레 후원
해남 출신 익명의 독지가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양말 3050켤레를 '에마리오 누구없소?' 지역공동체 캠페인에 지난달 24일 기탁했다.독지가는 평소 어려운 이웃에 대한 기사에 관심을 갖고 지켜봐왔으며 이웃에게 나누고 베푸는 일이
박수은 기자   2017-11-03
[해남 농수산업 1조원 시대 수산업이 이끈다] 4. '해삼양식' 우수기반에 기술력 갖춰… 이젠 시행할 때
| 싣는순서 |1. 높아지는 바다·수산물 가치, 더 높아지는 양식산업2. 타지산으로 위장, 해남 수산물 재평가 받아야3. 물김 위판액 천억원 시대… 품질 향상에 중점 둬야4. 고부가가치 미래성장 사업 떠오르는 '해삼' 양식5
노영수 기자   2017-10-31
[땅끝에서 땅끝으로…] 5. 땅끝에서 땅끝으로… 다문화가족도 우리 이웃, 해남군민이다
| 싣는순서 |1. 땅끝에서 땅끝으로 왔어요2. 마음으로 쓰는 편지 - 사랑합니다(toi yeu ban, 또 유 반)3. 편지로 이어지는 우리가족 이야기4. 껀터에서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5. 미디어와 지역사회를 통한 다문화가정의 사회복지 방향과 과제는
이창섭 기자   2017-10-31
[인구 늘리기-정주여건 개선 해남 미래 달렸다] 4. 9년 연속 인구 증가, 기업유치로 인구 감소 해법찾아
| 싣는순서 |1. 합계출산율 1위의 이면, 인구유출로 인구감소 심각2. 문화시설 부족 해결한 작은영화관 지역경제 활성화3. 5명중 1명은 귀농인, 고창의 인구유입 비결은?4. 매년 1000명의 인구 유입 9년 동안 인구 증가5. 순천, 떠나는 청년들
육형주 기자   2017-10-24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12. 보리타작에 익어가는 앵두나무
앵두나무(Prunus tomentosa)는 낙엽관목 과실수이다. 영어로는 '만주 자생 체리'라는 뜻의 'Manchu cherry' 또는 'Korean cherry'로 쓴다.우리 옆집 일동이네 논시밭(텃밭)에
해남신문   2017-10-24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해남이야기] 9. 역사의 숨결 가득한 해남읍… 성벽과 사대문 있었다
해남은 고려시대 때 영암군에 속한 현이었다.'우리 마을의 삶과 문화'에 따르면 옛 해남현은 조선조 태종 9년인 1409년 진도군과 합해져 해진군이 되고, 치소를 지금의 삼산면 나범리에 소재하는 구녹산역지로 옮겼다. 3년 후에는 왕산고현성
박수은 기자   2017-10-24
[해남 농수산업 1조원 시대 수산업이 이끈다] 3. 수출 증가로 판로 확대… 안전한 먹거리로 성장세 이어가야
| 싣는순서 |1. 높아지는 바다·수산물 가치, 더 높아지는 양식산업2. 타지산으로 위장, 해남 수산물 재평가 받아야3. 물김 위판액 천억원 시대… 품질 향상에 중점 둬야4. 고부가가치 미래성장 사업 떠오르는 '해삼' 양식5
노영수 기자   2017-10-17
[땅끝에서 땅끝으로…] 4. 땅끝에서 땅끝… 24시간만에 도달한 친정집, 가족 사랑 끝 없어
| 싣는순서 |1. 땅끝에서 땅끝으로 왔어요2. 마음으로 쓰는 편지 - 사랑합니다(toi yeu ban, 또 유 반)3. 편지로 이어지는 우리가족 이야기4. 껀터에서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5. 미디어와 지역사회를 통한 다문화가정의 사회복지 방향과 과제는
이창섭 기자   2017-10-17
[정지승의 사진이야기] 2. 스마트폰 사진촬영 같이 하실래요?
2013년 서울 삼청동의 한 갤러리에서 스마트폰 사진전이 열렸다. '천 번의 감사, 천 장의 사진'이라는 주제로 사진가 김민수씨가 매일 시간을 정해 3장씩, 1년 동안 모은 천 장의 사진들을 현대미술의 한 장르인 '데일리 아트&#
해남신문   2017-10-17
[땅끝에서 땅끝으로…] 3. "영상편지 속 내 딸, 잘 사는 모습 보니 마음이 놓이는구나"
베트남 추석은 쭝뚜라 불러음력 8월 15일 우리와 같아베트남도 음력 8월 15일이 추석이다. 베트남에서는 추석을 중추라 하는데 현지식 발음은 '쭝뚜'라고 한다.한국에서의 추석은 설날과 마찬가지로 민족의 대이동이 있고 고향에서 가족들을 만
이창섭 기자   2017-09-29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