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하라!!!
 닉네임 : 홍세화  2011-05-10 09:24:03   조회: 4277   
“등록금은 미치지 않았다. 뻔뻔할 뿐”이라는 글처럼, 우리가 흔히 미쳤다고 말하는 교육도 뻔뻔하다고 말해야 옳을지 모른다. 분노할 줄 모르는 토양에서 피어오르는 게 뻔뻔함이다. 교육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반인간적 횡포는 어디까지 갈 것인가.

이명박 정부에 이르러 더욱 거세진 경쟁과 효율의 구호는 이미 “교육의 목표는 인간을 형성하는 데 있다”거나 “학교는 더불어 사는 법을 연습하는 곳”이라는 수사조차 지워버렸다. ‘선택과 집중’은 본디 인간인 학생이 적성과 능력에 따라 학과목을 선택하여 집중한다는 뜻인데, 이젠 학교가 학생을 선택하여 ‘알짜’만 집중하여 특별반을 편성하고 각종 특혜, 심지어는 교사 선택권까지 주고, 나머지는 ‘예비’하거나 ‘잉여’로 내버린다는 뜻이 되었다.

그렇지 않다면 자율학습실과 기숙사를 성적에 따라 자격을 주고, 좌석 배치는 물론 사물함, 책상 크기, 컴퓨터 설치 등 각종 학습 환경에서까지 차별하고, 성적 우수자에게만 토론대회 참가 자격을 부여하는 일이 어떻게 가능한가. 다른 곳이 아닌 학교에서!

이런 학교에서 학생들이 무엇을 배우고 익힐까? 지독한 ‘지적 인종주의’를 학습하여 차별과 억압을 내면화하고 지적 인종주의에 의해 선택되지 않으면 사람대접을 받지 못하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일 것이다.

가령 ‘뻔뻔한’ 대학등록금 문제에 당사자인 대학생들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배경에는 이른바 상위권 대학에 진입한 학생들에게는 대물림 구조에 의해 경제적 여유가 있다는 점과 함께 지적 인종주의에 의해 선택되었다는 의식이 작용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중하위권 대학의 학생들은 지적 인종주의에 의해 버림받아 주체화에 이르기 어렵다는 게 작용한다. 선택된 자든 버림받은 자든 인간성 훼손의 피해자이긴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진보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듯이 인간성의 훼손도 하루아침에 일어나지 않는다. 조금씩 추락할 때 분노할 줄 몰라 익숙해지면 다시 또 추락하고 또 익숙해지면서 기어이 파국에 이르는 것이다.

프리모 레비에게 “이게 인간인가”라고 묻게 한 나치즘도 그런 경로를 밟았다. 특목고 우대와 자사고 확대, 고교선택제, 수능성적 공개, 학교 줄세우기와 국민세금 차등 사용 등 경쟁만능주의 교육정책들이 하나하나 수용되고 익숙해지면서 마침내 학생들을 ‘알짜, 예비, 잉여’로 나누는 괴물학교를 만들기에 이른 것이다.

스테판 에셀은 <분노하라!>를 “창조하는 것, 그것은 곧 저항이며, 저항하는 것, 그것이 곧 창조다”라는 말로 끝맺는다. 나는 먼저 서울시민들에게 모레(5월11일) 마감되는 학생인권조례 발기인 서명에 동참해달라고 마지막으로 호소한다. 우리 학교가 조금이라도 덜 흉물스럽게 하기 위해.

홍세화 칼럼 중에서
2011-05-10 09:24:03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46
  해남신문의 편집권 이대로 좋은가?   정승배   -   2011-05-08   4576
745
    사실은 이렇습니다-해남신문 편집국장 오영상   오영상   -   2011-05-13   4826
744
  제38회 해남군민의 날을 자축합니다.   등헌 이영호   -   2011-04-28   4672
743
  인터넷 가입하실분...   이하연   -   2011-04-26   4732
742
  ★자료입력★집에서 편하게 일하세요   투잡맘   -   2011-04-22   4934
741
  사랑의 에너지   압난유   -   2011-04-22   4631
740
  김성수감독의 개인정보 입니다.   꿈꾸는별   -   2011-04-21   4824
739
  디지털 보청기 귓속형 45만, 70만   수보청기   -   2011-04-18   5277
738
  집에서 부업하실분   amour22   -   2011-04-18   4910
737
  ★ 아르바이트생 모집합니다(초보및투잡가능/재택근무)   강실장   -   2011-04-15   4741
736
  직장인,대학생,주부 누구나 가능   amour22   -   2011-04-15   4495
735
  평일/주말/야간 아르바이트 구함   여희숙   -   2011-04-14   5202
734
  해남신문 관계자분들   네크시아   -   2011-04-14   5106
733
  이런 부업 어떠세요?   amour22   -   2011-04-12   5166
732
  직원구함(단기/장기가능)   채용담당자   -   2011-04-11   5077
731
  한편만 보고 시행하는 교통행정   시민이 보는눈   -   2011-04-09   4828
730
  [필독]재택알바로 여유로운삶이되세요^^   영희공주   -   2011-04-08   4644
729
  ★월150만원이상 알바모집   여팀장   -   2011-04-08   4551
728
  제1회 장기대회를 해남에서 개최합니다.   싱크퓨어   -   2011-04-07   4392
727
  영화 "평양성" 무료상영/ 오는9일 오후2시, 5시 해남문화예슬회관에서   땅끝머슴   -   2011-04-07   455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