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규명이 필요합니다.
 닉네임 : 박연호  2011-01-31 09:25:24   조회: 4829   
필자가 지난 1.11 게시판을 통해 제기했든 ”해남신문 이래도 되는가„ 제하의 항의에 대한 오영상 국장님의 답변글을 사실은 어제(1.30)서야 보았는데 글중에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들이 있어 진실규명을 요구합니다.
우선 “마지막 예정했든 날까지 게재하지 못해 담당기자가 원고를 반송하겠다고 전화했다„라는 부분인데 필자는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글 내용데로라면 필자가 담당기자의 양해전화를 받고서도 항의글을 냈다는 즉 책임소재를 오히려 필자에게 돌린다는 예긴데 한마디로 어이가 없습니다.
세상에 이런 일이 있을수 있습니까? 졸지에 선량한 독자를 파렴치한으로 몰아도 되느냐 이 말입니다.
담당기자가 전화했다고 말했다면 책임자라면 최소한 상대에게도 사실여부를 확인한 후에 그런 답변을 내야하지 않느냐 이 말입니다.
따라서 이 문제는 절대로 그냥 넘어갈 수 없습니다.
그 담당기자가 누구인지 어느날 몇시에 무슨 전화기로 누구에게 말했는지 공개적으로 밝혀주시고 반드시 대질도 요구합니다.
불행하게도 이 문제가 끝내 언론중재위와 법정으로 가서 통화기록 조회로 밝혀지는 사태로까지 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두 번째는 ”신문사에 투고하는 모든 원고가 무조건 게재되지 않는다라는 점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라는 대목인데 이 또한 어이가 없습니다. 한마디로 귀사 사고(社告)에는 ”모든 독자 투고를 환영한다„라고 돼어있지 어떤 게재제한(미기재 가능성등)도 없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해남신문은 사고는 그렇게 해놓고 실제개제는 골라서 한다는 말입니까?
또 투고 내용이 ”군수비호운운„ 했는데 이또한 사실과 다르지 않나요?
필자는 당시 원고 군수의 막말표현부분에서 군수는 어떤 상황에서도 공인으로서 ”감정을 자제하고 보다 성숙한 태도를 보였어야 했다„ 전재하고 다만 소위 호화관사 문제는 집을 새로 지은 것도 아니고 기존 아파트 일부이며 취임후 지역신문에서 이미 다루었든 문제인데 그걸 다시 중앙 언론사에 고발해 전국적인 망신을 사서야 되겠느냐와 MBC에게는 취재 목적이 호화관사 문제인데 인터뷰 태도를 문제삼아 8시 메인 뉴스로 내보냈어야 했느냐는 내용이었지 않은가(필요하다면 원고전문을 공개할수 있음)
이런데도 필자의 투고 내용이 당시 군민들의 정서와달리 군수만 비호했단 말인가
더불어 설령 필자의 투고내용이 군민정서와 일부 배치하였다 칩시다. 그렇다면 해남신문에내는 독자 투고는 모두 지역정서와 꼭 맞는 내용이어야만 합니까? 새삼 민주주의의 다양성은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이런식의 논리라면 이번 원전유치관련 기사에서 찬반의견을 모두 다룬 것은 어는 정서를 기준으로 했을까요? 또 귀사의 독자투고 모집 코너에서 ”다양한 내용의 글∙∙∙∙„과 “외부기고는 본보 편집방향과다를수 있다∙∙∙∙„라는 모집 목적은 어떻게 해석해야 되는지 묻고 싶네요.
지역언론의 지성이신 오국장님께 이에 대한 답변도 부탁드립니다.


2011.1.31
해남군 삼산면 평활리 253-36
삼척동자? 박연호(HP 010.9926.2818)
2011-01-31 09:25:24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06
  알바구합니다   dPrmeoem   -   2011-03-08   4668
705
  해남읍에...일본어 무료로 가르치는곳있습니까?   해남성인   -   2011-03-07   4547
704
  해남신문이 왜 이럴까? (3)   정승배   -   2011-03-01   5228
703
  2월 인터넷가입안내문   이하연   -   2011-02-24   4557
702
  해남신문을 떠나며........... (1)   박연호   -   2011-02-24   4877
701
  구제역 농가에게 알리는 메세지   신영수지   -   2011-02-23   5024
700
  협회비는 눈먼 돈..................   민중모   -   2011-02-22   4845
699
  오른손이 하는일 왼손이 모르게   점심먹은노인   -   2011-02-19   5498
698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더라도 양해를 구합니다.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임 성준   -   2011-02-18   4494
697
  오장육부 굽이치는 원한의 강물   서 명   -   2011-02-14   5074
696
  해남지역에..통신신용불량자에게 핸드폰 개통..해주는데 있나요??   빈대인생   -   2011-02-11   5213
695
  ★ 인터넷가입 현금 많이주는곳 2월이벤트 마감임박 ★   이하연   -   2011-02-09   4744
694
  핸드폰 개 통시 당일 현금수수료 받자 선착순 지급 사업자모집   최문태   -   2011-02-03   5047
693
  우편독점권이 지켜져야 보편적 우편서비스 제공이 가능합니다.   우정인   -   2011-02-01   4881
692
  진실규명이 필요합니다.   박연호   -   2011-01-31   4829
691
    독자기고 및 외부원고 전반 관리자입니다.   석정주기자   -   2011-02-11   4589
690
  해남신문에 바란다.   정승배   -   2011-01-25   4373
689
  2011년 2월 주민 무료 컴퓨터 교육 안내   하늘바라기아람   -   2011-01-25   4360
688
  로또를 하시는 분은 꼭 읽어야 할 책   유빌리언   -   2011-01-23   4270
687
  원전 발전소 저버린것이 천추의 한이로다   해남People   -   2011-01-21   465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