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에서 어머님 을 마지막 보내는 마음 **
 닉네임 : 안재석  2017-12-28 08:34:00   조회: 1278   
** 해외에서 어머님 을 마지막 보내는 마음 **


어머니 당신은 이 세상에 저를 태어나게 해 주신

오직 한분 나의 어머니십니다.

꿋꿋한 마음으로 올바르게 사심을 몸소 우리에게 보여주시고

진자리 마른자리 다 돌봐주셨던 어머니......

그 젊은신 날 살아가는 길이 어떤 것이며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사람답게 살것인지

일일히 교육 시키시며 눈물을 흘리시던 어머니.

아버지 께서 일찍 세상을 떠나 안계신 집안에 칠남매의 돌봄

어머니의 몫은 너무 컷었지요.

다큰 자식들이지만 남이하는 효도한번 해드리지 못하고

어머니 모시고 마음편히 하루 모시지 못하고

어쩌다 한번 얼굴한번 뵈이는것이 고작이던 자식이였습니다.

어머니 제 나이 육십이 다 되었지만

그동안 제 자식돌봄과 사회의 생활만 신경쓰다 어머니를

소홀히 함을 저 잘 알고는 있었습니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어머님의 비보를 받고

하늘마져 무너지는것 같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매일같이 통화하며 어머니의 약을 사 놓았다고 말씀드리며

마지막 통화시 열흘밤만 있으면 달려갈테니 기다리시라고

할때, 어머니 말씀 여태도 있었는데 열흘을 못 기다리겠나

일 잘 마치고 오거라 하셨는데......

머리위에 올려놓은 어머니의 약 상자를 쳐다보니 어머니가

내려보고 계셔서 너무나 무서워 그 약 박스를 들고 파타야의

바다로 새벽3시에 달려가 바다로 내 던지면서 저승에서 나마

이 약을 드시고 고이 편하게 계시라 하였습니다.

호텔에 돌아와 그동안 생전의 어머니를 상상하며

근력은 더 쇠약해 지시고 그 무한한 힘 다 잃어가시는

어머니모습을 생각하면서 직장이라는 울타리에 잠겨있기에

나오기 싫었던 해외 출장이였지만 어머니를 뒤로 한채

머나먼 수만리 떨어진곳에 와 있었습니다

이제는 더이상 어머니를 부를수 조차 없게 되었습니다

마지막 어머니 소리내어 불러보고 있습니다.

그 소리 천상에 계신 아버지가 들으시고

이제 그곳으로 함께가신 어머니를 맞이하십시요

어릴적 당신의 등에 업혔을때 그 넓던 등이

한번에 번쩍안아주시던 그 넓은 가슴이

내눈에 천하에 어머니 보다 크고 깊은 사람없다 느껴지셨던 어머니!

당신의 주름살 없던 손마디 주름살 없이 항상 빛나던 눈동자

다 어디로 가고 이제는 한줌의 뼈만 앙상히 남아

그 가벼운 몸으로 저 먼 세상으로 날아가 버렵습니까

어머니 곁에서 마지막 까지도 챙겨드리지 못한

이자식 용서해 주십시요......

밤날씨 써늘해 졌다고

이 자식들 모습 보시며 이불 덮어주셨을때

저 소리없는 눈물 주르르 흘리며 베개깃을 적신날도 있었습니다.

어머니 그 마르고 힘없는 손을 만지며

엉엉 울고 싶은 시간도 어머니 속상하실까

간신히 참기도 한 때가 있었습니다.

이제 어머니께서 저희 곁을 떠나셨지만

앞으로 저희 자식들 어머니 욕먹지 않게......

그리고 세상에 손길질 받지 않으며 잘 살께요.

불효한 이자식들 형제 친지들께 어머니의 생전의 마음

이어가며 우애 있는 자식들로 살아갈께요.

작은 짚풀하나 아무 걱정 마시고

조용하고 좋은곳에 영착하시어 어머니의 피로

움직이는 자식들 머언 곳에서 헤아려 보시며

편안히 잠드십시요.

이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수없는 당신을 이렇게 멀리 타국에서

떠나보내는 이 자식의 마음을 헤아리소서!

어머님의 마지막 한마디도 메아리로만 들을수 밖에 없는 자식

편하게 잠드소서!



2017 년 12 월 27 일


- 태국에서 어머니를 잃은 넷째 아들 드림 -
[ 내고향 해남 북평면 묵동리 ]
2017-12-28 08:34:00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자유게시판은 해남신문 독자들의 의견을 개진하는 공간입니다 (3)   관리자   -   2011-04-19   115647
1066
  7080 낭만콘서트   강진군아트홀     2018-07-13   279
1065
  영화 독전 / 신효범 박강성 최성수 콘서트   강진군아트홀     2018-07-04   278
1064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   강진군아트홀     2018-06-25   281
1063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상영   강진군아트홀     2018-06-15   268
1062
  가정의달 5월을 보내며   여기     2018-05-19   370
1061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공연   강진군아트홀     2018-05-16   387
1060
  **해외에서 어머님 을 마지막 보내는 마음**   안재석   -   2018-04-12   503
1059
  영화 1987 상영   강진군아트홀     2018-03-27   700
1058
  해남이 발전하려면.. (1)   쌓이네요   -   2018-03-22   1207
1057
    해남발전 하나 더   해남사람   -   2018-03-23   1023
1056
      해남이 발전하려면   빅휴먼   -   2018-05-09   514
1055
  영화 신과함께 상영   강진군아트홀     2018-03-12   909
1054
  영화 강철비 상영   강진군아트홀     2018-02-26   951
1053
  ** 해외에서 어머님 을 마지막 보내는 마음 **   안재석   -   2017-12-28   1278
1052
  딘딘과 함께 소리 질러   강진군아트홀     2017-12-13   1607
1051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강진군아트홀     2017-11-24   1701
1050
  해설이 있는 음악회-가을 어느 멋진날에   강진군아트홀     2017-11-18   1852
1049
  째즈 / 전영록 콘서트   강진군아트홀     2017-11-11   1900
1048
  가족뮤지컬 캣츠   강진군아트홀     2017-11-07   1961
1047
  영화 청년경찰 무료 상영   강진군아트홀     2017-10-30   196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