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옛날 묵동(해남 북평) 아그들한테......
 닉네임 : 안재석  2014-03-22 13:28:13   조회: 4626   
♣그 옛날 묵동 아그들한테......



봄이면 산꽃이 이쁘다고 들로 산으로 양말도 안신어서

장단지는 긁혀가지고 피 나온지도 모르고 지냈던 시절!

아침이면 논뚜렁의 물로 대충 낫부닥만 싯고

듬섬듬섬 걸어서 학교간다고 책보를 등에메고 뛰었던 시간들......

학교에서 쉬는시간이면 미끄럼틀에 빤스가 흙 묻는지도

모르고 놀다가 학교가 파하면 돌아오는길에 아랫 개잡은 냇가 또랑에서

꼭사리 잡다가 미꾸라지 수염잡고 놀았고, 참기 잡는다고 미꾸라지

발대가지에다 실로 묵어서 구멍마다 쭈시고 놀던 그시절!

가을이면 나락포기 알매기 빼먹으며 들녘에 무시라도 하나

뽑아서 먹으며 혀기를 채웠던 시절!

그것도 부족하여 감지뿌리 주서다가 흙과함께 씹어먹으며

자란 우리들이 겨울이면 해우밥에 배를채워 풍기는 냄새를

서로 다른 애들이 끼었다고 우기면서 자란 우리들이 아닌감!

이제는 각자의 삶속에서 우열이 없는, 잘나고 못남이 없는, 잘살고 못살고가

아닌 청순한 옛 내고향 선, 후배로 탯줄 묻어 맺어온지 어연 반세기가 흘렀구만......

우리들의 가정에 아무 일없이 건강과 행복이 깃드리라 믿으오.

우리가 이제는 세월의 늪 속에서 이제 머리엔 허연물이 들고

이마엔 주름살이 끼였으며 눈을뜨면 일터로! 눈 감으면 새끼들 걱정으로

시간의 흐름도 모르고 살아온것이 우리들의 현실이 아닌가 싶네.......

한때는 객지의 외로움에, 한때는 가족의 슬픔에, 한때는 자식의 즐거움과

아름다운 시절도 있었지만 이렇게 고향을 매일같이 드나들수 있게 돼 있는 시절이!

하지만 우리에게는 옛 정취를 느끼지 못하고, 옛동심의 세계를 한번쯤

되새기는 시간이 이렇게 년에 한번이라도 만들어 보자고 일구어낸 묵동 카페 아닌가!

그 아름다운 시간이 2012년 5월 5일 을 기점으로 이제 출발의 노를 젖고 있는걸세!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가져 보잔 말이요......

바쁘다는 이유로, 컴퓨터를 모른다고 이런것 다 놓치면 영원히 후회할거요

빨리 애기들 옆에 오라고 해서 게임하는 새끼들 이따가 하라하고

이 카페부터 들어가 봇시요

명심들 핫시요! 시집(처가집)과 친정에 핑계대지말고 꼭 누님, 친구, 동상들도 들어옷시요

고향카페 들어간다고 마누라 눈치보지 말고 성님,친구,동상들 똘뚝으로 옷시요

어렸을시 이쁜놈이 어떻게 늙어가는지 이야기하고

그동안 못 나눈 정도 나누며 옛마음을 보태 보잔 말이요

징하게 이쁜 내고향 묵동 사람들 말이요 !

소몰고 소꼴베며 모내기할때 흥얼대던 창가도 불러보고

딱지치고 도란캐 굴림시롱 다마치기 하던 일들 생각하고

지게통발을 두들기며 생나무짐을 지고 등뼈 아픈 운동하며 춤도 쳐보고

갱물에 머리감고 하얀 염수로 머리 올리고 폼잡았던 모습도 해보고

해추선타고 먼 섬에서 모래 던지며 바위에서 비맞으며 지냈던 시간도!

꿀까서 쩍까지 생켜가며 컬컬대던 우리들 아닌가!

밀밭에서 밀을 찝어가며 끈적한 껌처럼 씹다가 벽에 붙여놓고 아침에 찾았던 우리들!

밀죽써논집, 데앙께 장독에 올려논 밀죽을 훔쳐먹도 입술도 닦지않았던 우리들!

추운날에 짚불에 발말리다 양말이 홀라닥 타버려 아부지 양말신고 학교 갔던 우리들!

새옷이 없어 헌옷에 듬섬듬섬 꼬매입고 다니던 우리들!

지때가리로는 새옷이라고 입은 옷이 즈그 행님이 입다 나둔 옷이 새것이라고 입고 폼내던!

이제는 어떻게 변했는지 한번 만나도 보고 싶은데......

그래도 샌나꾸 꼬기위해 리어카로 짚불 한짐 실고 와서 건물빼서 샌나꾸 꼬던시절!

이제는 옛 추억이고 우리가 행했던 지난 일들이지만.....



우리들에겐 아름다운 삶! 누구도 부연할 수 없는 우리들만의 삶이기에!

멋지고 좋은날에, 한박자 쉬어갈수있는 여유로 고향의 선,후배들을 만나 봅시다

옛 코흘리개 동생들과 마주앉아 옛 이야기 주고 받으며 막걸리 한잔 들이키며 웃어 보제!


그럼! 그런날이 올것이라고 믿음시롱... 우리가 만들어감세! 돈 벌라고 허덕대며 살지말고

있는놈 나눠먹고 산다치고, 배고프면 새껏이라도 먹음시롱.....

오늘도 여유있는 하루 만들어 보잔깨는...... 알것지라우!
2014-03-22 13:28:13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자유게시판은 해남신문 독자들의 의견을 개진하는 공간입니다 (3)   관리자   -   2011-04-19   115687
946
  2014년 묵동 굿 헌식제 를 마치며......   안재석   -   2014-05-08   4726
945
  한국형 매니페스토 ! 정치발전을 앞당긴다   파란바다   -   2014-04-24   4825
944
  당신의 선택이다   은하수   -   2014-04-22   4866
943
  해남군청에 있는 헬스장 (1)   해남온새댁   -   2014-04-11   6582
942
  해남에 잇는 네파   ㅣ;;;   -   2014-04-02   6026
941
  한가족의 아픔을 어찌 보고만 있을수 있을까요?   안재석   -   2014-03-29   4825
940
  □ 2014 묵동 굿 헌식제 마을문화축제   안재석   -   2014-03-22   4834
939
  ♣그 옛날 묵동(해남 북평) 아그들한테......   안재석   -   2014-03-22   4626
938
  2014년 마을 축제 " 묵동 헌식제 "   안재석   -   2014-03-22   4794
937
  내가 태어난 고향 가는 길을 기다리며   안재석   -   2014-03-22   4806
936
  마음의 보약   영은   -   2014-03-15   4680
935
  <우슬쉬프트 배구 동호회 회원 모집>   홍영삼   -   2014-03-14   4958
934
  건의사항이요 (1)   해남온새댁   -   2014-03-06   5273
933
  [건의사항]생활정보 카테고리 제한 해제 요청합니다.. (1)   카이엔   -   2014-02-20   5486
932
  용화세상   영은   -   2014-01-29   4935
931
  “대한예수교장로회 국제총회” 사명사업 함께하실 1,004명 동역자 모심   하늘엔   -   2014-01-09   4734
930
  해남교통 운전수분들...   하늘나루   -   2014-01-03   5235
929
  전환의 시대   영은   -   2013-12-21   4625
928
  땅끝 오케스트라 송년 음악회 초대   땅끝오케스트라   -   2013-12-16   4826
927
  산으로 간 어부   작은사람들   -   2013-12-15   520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