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6일(월)해남에서 부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김진숙 님을 모시고 대중강연회를 개최합니다.
 닉네임 : 여명  2013-12-12 22:16:34   조회: 5214   
12월 16일(월) 해남에서 김진숙 님을 모시고 대중 강연회를 개최합니다.^^

이 시대 가장 치열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

가장 낮은 곳에서 세상을 살았던 사람^^

노동자 빈민의 삶을 등에 짊어지고 함께 울어 주었던 사람^^

영세공장 시다의 생활에서 한진중공업 21살 처녀 용접사가 되기까지,,,
그녀가 용접을 선택하였던 것은 좀더 돈을 더 받을 수 있었기 때문 이였다.

대학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 야학을 다니고 세상에 눈을 떴다.

어용노조를 바꾸기 위해 대의원에 출마하여 당선되지만 안기부의 탄압으로 이어진다.
온갖 폭압적 고문에 시달리면서 좌익 용공으로 낙인찍히고 한진중공업에서 해고된다.

김주익 열사가 크레인에서 자결을 하고, 곽재규 열사가 자결을 하면서 한진의 문제가 어느정도 해결되는 듯 보였다.
해고자도 모두 복직되었다.

그러나 김진숙 동지만은 복직이 되지 않았다.

그리고,,,,,

한진중공업의 공장이 필리핀 수빅으로 이전하면서 현장의 노동자들이 길거리로 내몰리게 된다.

김진숙 동지가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은 동지를 위해 목숨을 내려놓는 것이였다.

김주익 동지가 올라가서 목숨을 내려놓았던 그 85호 크레인에 김진숙 동지가 올랐다.

그러나 우리는 85호 크레인에 희망을 보내기 시작했다.
한사람 한사람 모여서 버스 열대가 되고 100대가 되었다.

그 버스는 희망버스가 되어서 부산 한진 조선소 앞에서 멈추고 희망을 노래했다.
우리의 희망이 소원이 되어서 김진숙 동지는 다시 땅을 밟을 수 있었다.

절망만을 보면서 살아가고 있는 이시대의 모든 사람들에게 김진숙 동지의 삶은 우리 시대의 희망이고 한줄기 빚과 같은 존재라고 보여진다.

삼성자본에 맞서 목숨을 내려놓고 단결을 호소하고 있는 고 최종범 열사의 영정에 희망을 전달하고 있다.
삼성전자 서비스 해남센터 앞에서도 매일같이 1인 시위가 진행되고 있으며 장날이면 대군민 선전전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남도의 땅 해남에서도 열사의 정신을 기리고 어렵게 살아가는 노동자 서민의 삶을 희망으로 이야기 하고자 하는 자리가 준비되었습니다.

전교조해남지회, 해남교통지회, 민주연합지회, 학교비정규직 지회, 농협노조(사무금융) 등를 포함한 민주노총 해남군 지부, 금속노조 광주전남 지부가 주최하고 아이쿱 한울남도 생협등 해남지역의 모든 사회단체가 후원하는 강연회를 개최합니다.

날짜 : 12월 16일(월요일) 오후 6시 30분
장소 : 해남 남도 문화원 2층

진행계획
1부 행사 6시 30분부터~(20~30분)
전교조 해남지회 조합원 동지들의 대금과 판소리, 노래공연

2부 행사(7시부터)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 강연회

부대행사
차와 간식(빵) 무료 제공[아이쿱 남도 생협 후원]

사람냄새, 또 하나의 가족 등 삼성 재벌에 맞선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서적 나눔
2013-12-12 22:16:34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926
  땅끝 오케스트라 송년 음악회 초대   땅끝오케스트라   -   2013-12-16   4920
925
  산으로 간 어부   작은사람들   -   2013-12-15   5309
924
  12월 16일(월)해남에서 부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김진숙 님을 모시고 대중강연회를 개최합니다.   여명   -   2013-12-12   5214
923
  3차에 걸친 대통령 과도시대   대한인   -   2013-12-12   4949
922
  매립지에 석탄재 활용(새만금 매립지)   해남사랑2100   -   2013-11-26   5372
921
  인체 모든 기관을 조절하는 뇌   압난유   -   2013-11-14   5448
920
  [해남YMCA] 2014년도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해남YMCA   -   2013-11-06   5604
919
  조기축구모임...   rlawjddk   -   2013-10-23   5850
918
    축구하고 싶은 열정으로 연락주세요   수중어뢰   -   2013-11-21   5345
917
  생활속이야기   연화   -   2013-10-22   5324
916
  금호어촌계 연안정화 필요   gikimi   -   2013-10-21   5342
915
  9월 29일 고창 선운사 학원농장 트래킹 같이가실분   까꿍   -   2013-09-17   5878
914
  나의 벗 여행자들이여   만사모   -   2013-09-17   5552
913
  해남군청은 정신이 있는지 없는지.... (1)   남촌   -   2013-06-07   7015
912
  광주도박중독예방치유센터 ‘도박중독 무료상담(T.080-345-8275)’   클로버센터   -   2013-06-04   5960
911
  당신의 시간   qkrwlsgml   -   2013-05-09   5705
910
  묵동굿 헌식제를 마치고......   안재석   -   2013-05-07   5543
909
  트레킹 동호회 모집합니다.   까꿍   -   2013-04-17   5799
908
  ♣그 옛날 묵동 아그들한테......   안재석   -   2013-04-16   5165
907
  언마나 변했을까 내 고향   안재석   -   2013-04-16   548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